‘손흥민-문선민 연속골’ 한국, 평가전서 온두라스 완파

캡틴 손흥민이 이승우의 도움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문선민이 연이어 온두라스의 골망을 흔들었다.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을 향해 출항한 신태용호가 첫 평가전에서 완승을 거두면서 기분 좋은 출발을 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8일 오후 8시 대구스타디움에서 열린 온두라스와의 평가전에서 손흥민, 문선민의 연속골로 2-0 완승을 거뒀다. 온두라스는 러시아월드컵 북중미 최종예선에서 멕시코와 1승1패를 거뒀기 때문에, 이번 평가전은 한국에게 ‘가상 멕시코전’이기도 했다.

한국은 온두라스를 맞아 4-4-2 전술로 나섰다. 최전방은 손흥민과 황희찬이 맡고 중원은 이승우, 주세종, 정우영, 이청용이 책임졌다. 수비는 왼쪽부터 홍철, 김영권, 정승현, 고요한이 자리하고 골문은 조현우가 지켰다.

경기 시작부터 한국은 강한 전방 압박과 개인기를 활용한 측면 공격을 통해 온두라스의 수비를 공략했다.

뉴스1

경기 초반 한국은 아쉬운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승우의 슈팅이 골문을 벗어났고 손흥민을 향하는 패스가 정확하게 이뤄지지 않으면서 한국은 경기를 리드했음에도 불구하고 골을 기록하지 못했다.

신태용 감독은 후반 10분 이청용, 홍철을 빼고 문선민, 김민우를 투입해 측면에 변화를 줬다.




선수 교체는 후반 15분 손흥민의 선제골로 이어졌다. 이승우는 고요한과 함께 전방압박을 통해 공을 뺏은 뒤 페널티 에어리어 정면에 있던 손흥민에게 패스했다. 손흥민은 주저하지 않고 왼발로 강한 슈팅을 시도, 온두라스의 골망을 흔들었다. 지난해 11월 콜롬비아와의 평가전 2골을 넣은 뒤 A매치 4경기 만에 나온 골로 A매치 21번째 득점이다.

기세를 몰아 한국은 후반 27분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주세종의 침투 패스를 받은 황희찬이 왼쪽 측면을 돌파한 뒤 골문 앞의 문선민에게 패스를 했다. 문선민은 침착하게 수비수 한명을 제치고 슈팅을 날려 A매치 데뷔전에서 데뷔골을 기록했다.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bloggers like this: